UPDATED. 2020-04-01 18:06 (수)
LG전자, 중국 베이징 트윈타워 매각…"미래 성장동력 투자 위한 조치"
LG전자, 중국 베이징 트윈타워 매각…"미래 성장동력 투자 위한 조치"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0.02.0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LG전자가 중국 베이징 트윈타워를 매각하기로 했다. 미래 성장 동력에 투자하기 위한 조치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G전자는 7일 이사회를 열고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베이징 트윈타워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LG 트윈타워. [사진=연합뉴스]

이사회에서 LG전자는 ‘LG 홀딩스 홍콩’에 대한 보유 지분 전량(49%)을 싱가포르 투자청이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는 ‘리코 창안 유한회사’에 매각키로 했다.

LG 홀딩스 홍콩은 베이징 트윈타워를 소유·운영하고 있는 ‘베이징타워법인’의 지분을 100% 소유하고 있다.

LG전자가 보유한 LG 홀딩스 홍콩의 지분 49%에 대한 매각금액은 39.4억 위안(약 6688억 원)이다.

LG전자는 글로벌 경기의 불확실성을 대비해 유동성을 확보하고 미래 성장 동력에 대한 투자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베이징 트윈타워 매각을 추진해 왔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이달 중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4월 말까지 이번 거래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