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4 15:16 (목)
'후원금 회계논란' 이후 첫 수요집회, 정의연 "의혹 종식할 것"…보수야당은 원색적 비난
'후원금 회계논란' 이후 첫 수요집회, 정의연 "의혹 종식할 것"…보수야당은 원색적 비난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5.13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한 후원금 회계 관련 의혹이 연일 제기되는 가운데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시위가 예정대로 진행됐다.

정의연은 1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1439차 정기 수요집회를 진행했다. 이번 집회는 지난 7일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92)의 기자회견 이후 처음 열린 수요집회여서 더욱 주목을 받았다.

이날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정의연 전 이사장)은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고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만 참석해 입장을 밝혔다.

이나영(왼쪽 두번째)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서 열린 1439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나영 이사장은 마이크를 잡고 "어버이날을 맞아 할머니들을 찾아뵙고 할머니들의 뜻을 생각하는 시간을 갖는게 제일 중요했는데(그러지 못했다)"라며 "지난 11일 기자회견 이후 일부 언론에서 지금까지도 왜곡을 일삼고 있는 정의연의 기부금 사용과 관련한 내용을 다시 한 번 말씀 드리겠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정의연에서 개인적으로 자금을 횡령하거나 불법으로 유용한 사실은 절대 없다"며 "매년 변호사와 공인회계사의 감사를 받았고 매번 문제가 없다는 의견을 들었다"고 말했다.

다만 "국세청 시스템 공시 입력 과정에서 아주 약간의 실수가 있었다"며 "이는 국세청의 재공시 명령에 따라 바로잡고, 나아가 우리의 투명성을 다시 한 번 입증하고 악의적 왜곡 보도에 정면 대응하기 위해 다수의 공인회계사에게 기부금 사용 내역을 검증받아 기부금 사용과 관련한 불필요한 의혹을 종식하겠다"고 밝혔다.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용인병)은 현장 연대발언에서 "얼마나 힘드실까 해서 지지와 연대의 마음을 전하고자 왔고, 오면서 많이 걱정을 했는데 와 보니 괜찮다"며 "너무 씩씩하고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는 얘기를 들으니 마음이 놓인다"며 웃었다.

반면 보수야당은 정의연과 윤미향 당선자를 향해 맹비난했다. 조수진 미래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윤 당선자의 딸 유학비 의혹과 국세청 허위 신고 정황을 거론하면서 "윤 당선자, 정의연과 피해 할머니들과의 '관계'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회는 '공생'을 전제로 하는 생태계"라며 "자신의 이익만 챙기려는 기생충과 공생할 수는 없는 일이다. 기생과 공생은 구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도 여권에서 정의연 관련 의혹 제기에 '친일세력의 최후공세'라는 반응이 나오는 데 대해 "자신들에 대해 비판하면 '친일이다'는 논리로 국민을 편 가른다"며 "왜곡된 프레임으로 본질을 회피하고자 하는 전형적인 물타기"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