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5 18:38 (월)
문대통령 "오월정신은 모두의 것, 5·18 진상규명에 최선"…보수야권도 ‘광주추념’ 총출동
문대통령 "오월정신은 모두의 것, 5·18 진상규명에 최선"…보수야권도 ‘광주추념’ 총출동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5.18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희생된 영령들을 추모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5·18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광주 5·18민주광장(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를 통해 "(진실이 드러날수록) 왜곡과 폄훼는 더 이상 설 길이 없어질 것"이라며 "발포 명령자 규명과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 헬기 사격의 진실과 은폐·조작 의혹과 같은 국가 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오월 정신은 누구의 것도 아닌 우리 모두의 것"이라며 "오월 정신은 우리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에 깃들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민과 함께하는 5·18, 생활 속에서 되살아나는 5·18을 바라며 기념식을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거행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 5·18민주광장(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문 대통령은 5·18 당시 희생된 고(故) 임은택 씨의 아내 최정희 씨가 고인에게 쓴 편지를 낭독하는 장면을 진지하게 경청했다. 최씨가 낭독을 마치자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자리에서 일어나 최씨와 악수하며 위로의 뜻을 전했다.

여야 지도부도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희생된 영령을 추모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이날 광주 전남도청 앞 금남로 5·18 민주광장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했다.

전날 미래통합당 일각의 5·18 폄훼 발언 등을 사죄한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이번 행사에 참여해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이번 기념식 참석은 주 원내대표의 첫 외부일정이었다. 앞서 전날에는 유승민 의원이 유의동 의원, 김웅 당선인 등과 함께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장제원·김용태 의원도 개인 자격으로 광주를 찾았다.

통합당 지도부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방문한 것은 이른바 '태극기'로 대표되는 극우 세력과 선을 긋고 합리적인 보수정당의 이미지로 탈피하려는 시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도 이날 광주로 총출동했다. 원유철 대표 등 지도부는 호남 출신 국회의원 당선인들과 함께 광주 국립 5·18민주묘역을 참배했다. 미래한국당은 애초 공식 기념식 참석을 타진했으나, 공식 초청을 받지 못해 민주묘역 참배로 대신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