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5 18:38 (월)
윤미향 무릎 사과에도 이용수 할머니 "이 일은 법대로 할 것"...25일 회견에 오라고 했는데
윤미향 무릎 사과에도 이용수 할머니 "이 일은 법대로 할 것"...25일 회견에 오라고 했는데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0.05.21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일본군성노예제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각종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민주당 당선인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를 찾아가 사죄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이 할머니는 “이 일은 법대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용수 할머니는 20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당선인과 '쉼터' 매매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이 할머니의 측근은 '법대로 한다'는 이 할머니의 발언에 대해 "할머니께서는 기자회견에서 윤미향 씨가 집을 샀다고 말한 적이 없다"면서 "그런 것은 법이 알아서 할 것이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5월 7일 오후 대구시 남구 한 찻집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하며 관련단체를 비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5월 7일 오후 대구시 남구 한 찻집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하며 관련단체를 비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날 경향신문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19일 저녁 대구 중구의 모처에서 이 할머니를 만나 10여분간 독대했다. 윤 당선인은 이 자리에서 무릎을 꿇고 이 할머니에게 사과했고, 이 할머니는 눈물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보도가 나가자 양측이 극적인 화해를 이룬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하지만 이 할머니의 측근은 "윤 당선인이 안아보자고 해 할머니가 안아준 것"이라며 "용서를 함축한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사전에 온다는 연락을 받은 것이 없었는데 왔으니까 손을 잡고 당겨서 의자에 앉으라고 했다"면서 "그리고 '우리가 25일에 기자회견을 하면 그때 오라'는 말을 듣고 돌아가던 윤 당선인이 '한번 안아보자'고 해서 할머니도 안아준 것"이라고 전했다.

‘청와대 중재설’에 대해서도 "청와대가 이야기도 하지 않고 사람을 보내느냐"면서 "그건 절대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이 할머니는 오는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현 상황에 대한 소회를 밝힐 예정이다.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에게 "다른 거는 법에서 다 심판할 것이다. 며칠내로 기자회견을 할 테니 그때 와라"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가운데 회계부정 의혹 등이 제기된 정의연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12시간 만에 종료됐다. 서울서부지검은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압수수색을 전날 시작해 21일 오전 5시 30분께 마쳤다. 정대협은 정의연의 전신이다.

검찰은 밤샘 압수수색에서 정의연의 회계 및 각종 사업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압수수색 과정에는 정의연 측 변호사들이 입회했다. 검찰은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관련자 소환 조사를 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