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5 18:38 (월)
올해 독감 무료접종 중2~고3에 60~64세까지 600만명 추가 검토…코로나·독감 동시유행 대비
올해 독감 무료접종 중2~고3에 60~64세까지 600만명 추가 검토…코로나·독감 동시유행 대비
  • 강한결 기자
  • 승인 2020.05.2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방역당국이 올겨울 독감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동시 유행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중학교 1학년까지로 돼 있는 독감 무료 예방접종 대상을 고등학교 3학년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독감 접종 권고 대상자를 고등학교 3학년까지 늘려 어린이와 청소년, 그리고 만 60세 이상 노인으로 대폭 확대하는 안에 대해 예산당국과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가을과 겨울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 유행할 것으로 예상돼 독감 예방주사를 통해 코로나19와 독감이 뒤섞일 가능성을 억제하는 것이 코로나19 방역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올겨울 독감과 코로나19의 동시 유행 가능성을 대비해 방역당국이 무료 독감 예방 접종 대상자 범위를 넓혔다. [사진=연합뉴스]

현재 정부는 생후 6개월∼중학교 1학년생, 65세 이상 노인, 임신부 등에 대해 무료로 독감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중학교 2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 그리고 60∼64세가 전부 포함되면 독감 무료접종 대상은 총 590만명이 늘어날 것으로 추산된다.

세계보건기구(WHO)도 역시 올겨울에 독감, 홍역과 함께 코로나19가 재유행할 수 있다는 알람을 울리 바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도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WHO가 올해 유행할 것으로 예상하는 인플루엔자의 형태가 작년 바이러스와 많이 달라졌다"며 "올해는 독감 유행이 활발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권 부본부장은 "같은 호흡기와 유사한 증상을 나타내는 감염병이 동시에 유행할 경우 코로나19 방역에도 차질이 있다"며 "조기에 인플루엔자와 코로나19를 구분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여 놓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