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5 18:38 (월)
민주, 신중론 속 '윤미향 리스크' 고심…김영춘은 첫 사퇴론 "백의종군해야"
민주, 신중론 속 '윤미향 리스크' 고심…김영춘은 첫 사퇴론 "백의종군해야"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5.2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의원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당시 회계 부정 의혹 등에 휩싸인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인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윤 당선인의 거취 문제에 ‘신중론’이 이어지는 여당 내에서 공개적으로 처음 윤 당선인의 사퇴론을 들고 나와 주목을 끈다.

김영춘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서 "윤 당선인에 대한 의혹이 이제 해명과 방어로 끝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후원금 및 보조금 사용과 관련해 여러 문제가 있었던 것은 분명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민주당의 입장은 각종 감사와 수사 결과를 보고 나서 조치 여부를 결정하자는 것이지만, 이는 국민 여론과 큰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본인도 일정한 일부 문제들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당선인 신분에서 사퇴하고 원래의 운동가로 돌아가 백의종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라고 주장했다.

여당에서 처음으로 윤미향 당선인이 사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김영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윤 당선인과 관련해 "원래의 운동가로 돌아가 백의종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아울러 "이 문제는 거대 여당이 국정과 당 운영을 어떻게 해나갈지 국민이 가늠하는 첫 시험대가 될 것 같다"며 "더 늦기 전에 금요일(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신속한 결정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정의연 관련 문제가 검찰의 잇따른 압수수색 등으로 심화되자 민주당 내에서도 고심하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아직까지는 신중론이 더 우세한 분위기다. 민주당은 윤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 확산에도 외부 기관들의 조사를 통해 진상이 규명되기 전까지는 관련 조치를 유보하겠다는 방침이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전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관련 부처와 외부 기관에서 정의연의 회계와 사업을 조사 중이라며 "그 결과가 나온 뒤에 입장을 정해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을 통해 검찰의 압수수색과 관련 "굉장히 급속하게 한 것"이라며 "수사는 항상 최후의 수단으로 사용돼야 한다. 정부 부처의 자체적 진단이나 외부 공익감사의 의미 자체가 없어져 버릴 수도 있다"고 밝혔다.

다만 여론 악화를 우려하며 당 차원의 신속한 진상규명과 조치를 주장하는 목소리도 꾸준히 나오고 있다.

이석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진영 논리에 갇혀 묵언 수행을 하다 보면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 막게 된다"며 "야당이 제기해서 문제인가요? 팩트가 팩트이면 문제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을 제기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25일 기자회견, 윤 당선인의 입장 표명 등이 분수령이 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오는 26일 정례 기자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이 할머니가 언론을 통해 25일 열겠다고 밝힌 추가 기자회견을 이후 시점인 만큼 윤 당선인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을 표명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