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9 13:26 (목)
리얼미터 “국민 10명 중 7명 윤미향 사퇴 의견”…경실련 “의혹 소명하고 잘못은 책임져야”
리얼미터 “국민 10명 중 7명 윤미향 사퇴 의견”…경실련 “의혹 소명하고 잘못은 책임져야”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5.27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관련한 각종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는 가운데 국민 10명 중 7명은 정의연 대표를 역임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시민단체들은 윤 당선인에게 의혹 소명과 더불어 잘못이 있다면 책임을 져야 한다는 입장을 잇따라 밝혔다.

리얼미터가 27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70.4%는 윤 당선인이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답했다.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응답은 20.4%였으며 9.2%는 '잘 모른다'고 밝혔다.

정당이나 이념 성향별로는 보수층(84.4%), 미래통합당 지지층(95.4%)에서 '사퇴 의견'이 압도적으로 높았고, 진보층(57.1%), 민주당 지지층(51.2%)에서도 50% 이상이 '사퇴 의견'을 냈다.

국민 10명 중 7명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사진=연합뉴스]

현재 비례대표 당선인 신분인 윤 당선인은 오는 30일 21대 국회 임기가 개시되면 현역 국회의원이 된다. 이번 조사는 오마이뉴스의 의뢰로 전날 전국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런 여론조사 결과가 나온 가운데 대표적 진보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도 이날 성명을 내고 "윤미향 당선인은 쏟아지는 의혹을 떳떳하게 소명하고 잘못이 있다면 책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실련은 "지난 7일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윤 당선인은 자신에게 제기된 비리 의혹들을 적극적이고 명쾌하게 해명하지 않음으로써 정의연의 정체성과 운동의 정당성을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운동을 자발적으로 지지하고 후원했던 국민들은 자괴감마저 느끼고 시민사회단체들의 도덕성과 공신력도 폄훼 받는 상황에 이르게 됐다"고 비판했다.

전날 시민단체 경제민주주의21의 김경율 대표도 윤 당선인과 정의연 및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임원진이 부실 회계 의혹 등의 책임을 지고 총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 흥사단 또한 "윤 당선인과 정의연에 잘못이 있다면 그에 맞는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내에서도 윤 당선인이 책임을 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이날 서울 양재동 더K호텔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차례 회견하시며 울분을 토하신 상황에 대해 참담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 의혹에 대해 신속하게 입장을 표명해달라"고 윤 당성인에게 요청했다.

김 최고의원의 지적은 이해찬 대표가 같은 자리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윤 당선인 의혹과 관련해 "신상털기식 의혹제기에 굴복해선 안 된다"고 강조한 뒤에 나온 것이어서 관심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