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17:54 (금)
KT, 인구 빅데이터 활용 코로나19 연구활동 지원
KT, 인구 빅데이터 활용 코로나19 연구활동 지원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0.06.0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KT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연구활동 및 솔루션 개발을 활성화하기 위해 빅데이터 활용 지원책을 내놓았다.

KT는 교육 및 연구기관, 중소·벤처기업, 스타트업체 등에 ‘유동인구 기반 빅데이터(인구 데이터)’를 8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최대 90% 할인해 제공한다고 7일 밝혔다.

KT 빅데이터 솔루션인 빅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인구 데이터는 코로나19 발생 전후 1년 동안의 통신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다. 전국 주요 시·군·구의 △관광분석 빅데이터 △상권분석 빅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할인혜택은 코로나19를 연구하는 학교, 산학협력단 등 교육 및 연구기관과 포스트 코로나에 맞춰 새로운 비즈니스를 준비 중인 중소·벤처기업 및 스타트업이다.

KT 직원들이 KT 빅데이터 솔루션인 빅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인구 데이터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KT 제공]

교육 및 연구기관은 관광분석·상권분석 빅데이터 모두를, 벤처기업 등은 상권분석 빅데이터를 각각 할인받을 수 있다. 데이터는 연구 및 신규 서비스 개발 이외의 용도로는 활용할 수 없다. 더불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KT 상권분석 솔루션 서비스 사용권한을 1년간 제공한다.

KT는 코로나19가 사회에 미친 영향에 대한 분석 및 극복방안 연구와 관광업계 및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인구 데이터를 할인해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구매는 빅사이트 공식 이메일로 상품내용·견적 등을 문의하면 되는데, 자세한 내용은 빅사이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채희 KT AI/빅데이터사업본부장(상무)은 “KT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와 같은 ICT 솔루션을 적극 활용해 코로나19와 같은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인구 데이터 할인으로 코로나19를 연구하는 교육 및 연구기관·중소 벤처기업·스타트업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