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4 17:08 (화)
16일 '최장 지각' 국회 개원식…정보위원장은 여당 단독선출
16일 '최장 지각' 국회 개원식…정보위원장은 여당 단독선출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7.15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제21대 국회 개원식이 뒤늦게 오는 16일 열린다. 1987년 개헌 이후 '최장 지각' 개원식 개최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4일 오후 국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7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달 29일 원 구성 협상이 최종 결렬된 뒤 2주 만에 국회 운영이 정상화 수순을 밟게 됐다.

개원식은 16일 오후 2시 열린다. 대통령 개원연설은 문재인 대통령과 일정 조율이 필요해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는 확정되지 않았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서 세 번째)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개원식 등 7월 임시국회 일정에 합의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원내대표는 “늦었지만 의사일정을 합의해 대단히 다행”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극복과 국민의 삶을 챙기는 데 있어 머리를 맞대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곡절이 있었지만 민주당과 통합당이 국정 현안을 끊임없이 토론하고 상의해 국민에 도움 되는 국회가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야당 몫 국회부의장이 뽑히지 않아 선출이 미뤄졌던 국회 정보위원장은 개원식이 열리는 16일 오전에 민주당 단독으로 선출하는 것으로 여야 간에 정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발표안에 따르면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오는 20~21일 양일간 진행된다. 20일에는 민주당이, 21일에는 통합당이 대표연설을 한다. 비교섭단체 대표 발언도 예정돼 있다. 이어 22~24일에는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를 시작으로 경제 분야,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이 이어진다.

안건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오는 30일과 다음달 4일에 열린다. 민주당은 이번 임시국회에서 정부 부동산 대책 후속입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후속 3법, 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등 방역체계 강화 위한 정부조직법 등을 처리할 방침이다. 여야는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2인 국회추천 인사안건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상임위별 법안소위원장과 관련해서는 복지·행안·문체위는 복수 법안소위 체제로 개편하고, 복수의 법안소위를 뒀던 기존 8개 상임위까지 총 11곳의 위원장을 교섭단체 양당이 나눠 맡기로 했다. 또 국방위 법안소위원장은 통합당에서 맡기로 합의했다. 다만, 법안소위 내 안건처리는 합의처리를 원칙으로 하기로 했다.

7월 임시국회가 본격 가동에 들어가면서 여야는 각종 현안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먼저 오는 23일 열릴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공수처 출범 절차 등을 놓고 충돌이 예상된다. 특히 오는 20일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관련 사안이 주요 쟁점으로 떠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