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01 15:59 (목)
포스코 포항제철소 직원, 심폐소생술로 심정지 시민 살렸다
포스코 포항제철소 직원, 심폐소생술로 심정지 시민 살렸다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0.08.04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포스코 포항제철소 직원이 사내 교육 과정으로 배운 심폐소생술로 시민의 생명을 구했다.

4일 포스코에 따르면 포항제철소 제강부에 근무하는 이정훈(38) 대리는 지난달 25일 오후 5시께 포항 외곽의 펜션에서 수영 도중 의식을 잃은 40대 초반의 남성을 심폐소생술로 살렸다.

당시 지인들과 펜션에 머물던 이 대리는 한 남성 투숙객이 수영장에서 어린 딸과 몇 차례 다이빙하다가 오랫동안 물 밖으로 나오지 않자 이상함을 감지하고 곧장 물속으로 뛰어들었다.

사내 교육 과정으로 배운 심폐소생술로 시민의 생명을 구한 포스코 포항제철소 제강부 이정훈 대리. [사진=포스코 제공]

남성을 물 밖으로 빼낸 후 의식과 호흡이 없는 것을 확인한 이 대리는 즉시 119에 구조를 요청하고 심정지 환자의 골든타임인 4분을 지키기 위해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이 대리의 활약으로 환자는 119가 도착하기 전 기적적으로 호흡하고 병원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이 미담은 주변의 제보로 포스코 사내 게시판에 실리면서 밖으로 알려졌다.

2011년 입사한 이 대리는 현재 포항제철소 제강부 2제강공장에서 쇳물의 불순물을 제거한 용강을 옮기는 기중기 운전 작업을 담당하고 있으며 2013년 사내 심폐소생술 교육을 이수했다.

이 대리는 "긴박한 순간 회사에서 배운 심폐소생술과 주변 분들의 도움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며 "방법만 알면 큰 도움을 줄 수 있기에 동료와 지인들에게도 심폐소생술 교육 참여를 적극적으로 권장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2011년부터 글로벌안전센터에서 심폐소생술 교육을 정규 과정으로 운영해오고 있다. 교육 대상이 일반인으로 확대되면서 현재까지 2만명이 넘는 인원이 이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