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8 18:19 (수)
코로나 재확산에 산업생산 석달만에 감소세...소비만 기저효과로 소폭 반등
코로나 재확산에 산업생산 석달만에 감소세...소비만 기저효과로 소폭 반등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0.09.29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지난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전산업생산이 석 달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 특히 넉 달 연속 증가세를 보이던 서비스업 생산이 감소한 영향이 컸다. 다만 소비는 기저효과로 인해 소폭 반등했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8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 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 은 전월보다 0.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생산이 전월 대비 감소세로 전환한 것은 5월(-1.2%) 이후 석 달 만이다. 

특히 서비스업 생산은 –1.0% 줄어들었다. 지난 2월(-3.5%)과 3월(-4.4%) 감소한 이후, 4월(0.4%)부터 증가세로 전환해, 5월(2.4%), 6월(2.2%), 7월(0.3%) 등 넉 달 연속 늘었지만 8월 다시 꺾인 것이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이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년 8월 산업활동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이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년 8월 산업활동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통계청은 이에 대해 코로나 재확산의 영향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서비스업 생산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기간에 영업이 어려웠던 숙박·음식점이 –7.9% 감소하면서 큰 타격을 입었다. 예술·스포츠·여가(-8.6%)도 영향을 받았다. 이외에 부동산(-6.7%), 도소매(-1.5%) 등의 부진도 컸는데, 부동산 규제와 긴 장마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반면 금융·보험(3.7%), 보건·사회복지(0.4%)는 대조적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광공업 생산도 0.7% 줄었는데, 5월(-7.0%) 이후 석 달 만의 감소다. 광공업 가운데 제조업 생산은 1.0% 줄어 마찬가지로 5월(-7.0%) 이후 석 달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 통계청은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에 수출이 줄어든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식료품(-7.3%), 자동차(-4.1%), 기계장비(-3.8%) 등에서 감소세가 뚜렷했고, 반도체(4.0%), 1차 금속(4.5%) 등은 증가했다.

제조업 출하는 1.4% 줄었다. 내수 출하가 1.8% 수출 출하는 0.9% 줄었다. 제조업 재고는 2.1% 늘었는데, 제조업 재고율은 119.7%로 전월보다 4.1%포인트 올랐다. 생산능력지수는 0.2% 늘었으나, 가동률지수는 0.6% 감소했다.

[그래픽=연합뉴스]
산업활동 증감추이. [그래픽=연합뉴스]

전산업생산이 감소세로 전환한 가운데, 8월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한 달 전보다 3.0% 늘었다. 소매판매액은 4월(5.3%), 5월(4.6%), 6월(2.3%) 등 석 달 연속으로 증가하다 7월 6.0% 줄어들면서 조정을 받은 뒤 8월 다시 반등세를 보였다.

8월 소매판매액은 긴 장마로 인해 가전제품 등 내구재(12.7%) 판매가 늘었다. 8월 가전제품 소매판매지수(197.7)는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5년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0.9%)가 늘었으나. 의복 등 준내구재(-4.4%)는 줄었다.

설비투자는 전월보다 4.4% 줄었다. 기계류(-5.8%)와 선박 등 운송장비(-0.2%) 투자가 모두 감소세를 보인 탓이다. 건설업체가 실제 시공한 실적인 건설기성은 건축(-6.5%) 및 토목(-8.5%) 공사 실적이 모두 줄면서 전월보다 7.1% 감소한 수치를 기록했다. 건설수주는 1년 전보다 37.2% 늘었다. 토목(-39.3%)이 줄어든 반면, 주택 등 건축(61.5%)이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