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17:59 (목)
블랙핑크 '러브식 걸즈', 간호사 성적대상화 논란..."전형적 성적 코드 답습"
블랙핑크 '러브식 걸즈', 간호사 성적대상화 논란..."전형적 성적 코드 답습"
  • 조승연 기자
  • 승인 2020.10.06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YG엔터테인먼트의 걸그룹 블랙핑크가 최근 공개한 신곡 뮤직비디오 '러브식 걸즈(Lovesick girls)'를 두고 간호사 성적대상화 비판이 제기됐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은 헤어캡, 타이트하고 짧은 치마, 하이힐 등 현재 간호사의 실제 모습과는 동떨어진 채 성적대상화 된 모습이 명백한 성적대상화이자 비하적 묘사라고 비판했다.

민주노총 산하 보건의료노조는 5일 'YG엔터 블랙핑크 뮤비 속 간호사 성적대상화에 대한 입장'이라는 논평을 통해 "간호사에 대한 성적대상화 성상품화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블랙핑크 타이틀 곡 '러브식 걸스' 속 제니의 모습. [사진=YG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캡처]
블랙핑크 타이틀 곡 '러브식 걸즈' 속 제니의 모습. [사진=YG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캡처]

보건의료노조는 "헤어 캡, 타이트하고 짧은 치마, 하이힐 등 실제와 동떨어진 간호사 복장은 전형적인 성적 코드를 그대로 답습한 복장과 연출"이라며 "간호사는 보건의료 노동자이자 전문의료인임에도 해당 직업군에 종사하는 성별에 여성이 많다는 이유만으로 성적 대상화에 노출되고 전문성을 의심받는 비하적 묘사를 겪어야만 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블랙핑크는 지난 3일 정규 1집 '더 앨범(The album)'의 타이틀 곡 러브식 걸즈와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간호사 역으로 등장한 제니는 현재는 쓰지 않는 간호사 모자를 착용하고 짧은 치마, 높은 하이힐을 신고 등장했는데, 이 차림으로 환자와 5초가량 마주 앉은 장면이 논란이 됐다. 

이번 앨범은 음원 공개 직후 미국을 비롯한 총 57개국 아이튠즈 앨범 차트 1위에 올랐으며, 러브식 걸즈는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인 스포티파이 '글로벌 50' 차트에서 3위를 기록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보건의료노조는 "간호사들은 여전히 갑질과 성폭력에 노출돼 있다. 대중문화가 왜곡된 간호사의 이미지를 반복할수록 이런 상황은 더 악화한다"며 "블랙핑크의 신곡이 각종 글로벌 차트 상위에 랭크되고 있는 지금, 인기와 영향력에 걸맞은 YG엔터테인먼트의 책임 있는 대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같은 반발에도 YG엔터테인먼트는 이렇다 할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SNS상에서는 논란이 된 뮤직비디오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nurse_is_profession(간호사는 직업이다)', '#stop_sexualizing_nurses'(간호사의 성적 대상화를 멈춰라), '#간호사는코스튬이아니다' 등의 해시태그를 붙이고 여성과 간호사에 대한 성적대상화와 성상품화를 반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