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8 11:42 (월)
SK인포섹 "디지털 전환 노린 사이버 위협 커진다"
SK인포섹 "디지털 전환 노린 사이버 위협 커진다"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0.12.09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기업의 디지털 전환 수요가 빨라지고 있다.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상호 연결성이 늘어나면서 내년에는 제조와 의료, 그리고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에서 사이버 공격이 증가할 전망이다.

SK인포섹은 9일 2021년도 사이버 위협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이날 밝혔다. 보고서에는 회사의 보안전문가 그룹 이큐스트(EQST)가 올해 발생한 해킹사고 사례와 위협 데이터를 바탕으로 내년에 발생 가능성이 높은 5대 사이버 위협을 꼽았다.

EQST그룹이 전망한 5대 주요 사이버 위협으로는 △제조 분야 산업제어시스템을 노린 공격 △방어 체계를 우회하는 랜섬웨어 공격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를 노린 공격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의 보안 요소 증가 △온택트 환경을 악용한 보안 위협 등이 포함됐다.

2021년도 5대 사이버 위협 전망. [그래픽=SK인포섹 제공]

먼저 내년에는 제조시설에 대한 해킹 공격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SK인포섹에 따르면 올해 제조 분야에서 발생한 침해사고는 16.8%로 전체 산업 중 가장 많은 공격을 받았다. 제조운영(OT)과 산업제어시스템(ICS), 전용 통신 프로토콜의 보안 취약점을 노린 공격들이었다. 앞으로도 생산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외부 네트워크와의 연결이 지속 늘어날 전망이어서 제조시설에 대한 공격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SK인포섹은 제조시설을 노린 사이버 공격에 대비해 올해 하반기 ‘사이버 방역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제조시설 전반에 대한 보안 진단부터 보안체계구축 및 운영 등 종합적인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랜섬웨어는 내년에도 가장 경계해야 할 공격으로 꼽혔다. 일반적으로 랜섬웨어 공격은 내부 시스템에 침투해 데이터를 암호화 한 뒤 금전을 요구해 왔다. 그러나 최근에는 개인정보와 같은 민감 데이터를 외부에 공개하겠다고 협박하는 등 수법이 날로 대범해지고 있다. 또 가상머신이나 윈도우 운영체제(OS)의 프로그램을 활용해 보안 솔루션을 우회하는 공격 방식까지 생겨났다.

김태형 SK인포섹 EQST담당은 “특히 기업을 노린 랜섬웨어 공격은 이득을 극대화하기 위해 공격 사례를 모방하거나 조직을 꾸려 대규모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며 “가상화폐로 금전을 요구하면서 추적을 어렵게 만들기 때문에 랜섬웨어 공격은 여전히 보안 담당자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를 노린 보안 위협도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를 계기로 비대면 방식의 새로운 병원 진료 프로세스들을 선보이는 병원들이 많아지고 있다. 그러나 병원 내 출입시스템부터 각종 의료기기와 환자 이력 및 원무 관리 시스템 등이 허술한 상태로 연결되면서 위협에 노출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더욱이 환자의 건강정보가 다크웹에서 높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어 이를 노린 사이버 공격이 증가할 것으로 봤다.

마지막으로 기업의 업무 환경과 IT 인프라가 온택트, 그리고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전환되면서 생기는 보안 취약 요소를 경고했다. 특히 기업에서 퍼블릭과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혼합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활용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데, 보안 관리 요소도 늘어나는 만큼 철저한 보안 체계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태형 EQST담당은 “올해 코로나19가 창궐하면서 비즈니스 연속성을 담보하기 위해 기업의 디지털 전환(DX)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며 “우리가 새로운 ICT 환경에 익숙해지기도 전에 해커는 빠른 속도로 공격의 기회를 엿보기 때문에 보안을 고려한 디지털 전환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올해 발생한 주요 사이버 공격 리뷰와 내년도 위협 전망이 담긴 ‘EQST 인사이트’ 리포트는 SK인포섹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