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1 10:24 (목)
류현진, 아시아 최초 '워렌 스판상' 품다…빅리그 최고 좌완 입증
류현진, 아시아 최초 '워렌 스판상' 품다…빅리그 최고 좌완 입증
  • 조승연 기자
  • 승인 2020.12.22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최고의 좌완투수에게 수여하는 ‘워렌 스판상’을 품었다. 한국은 물론 아시아 최초다.

워렌 스판상 선정위원회는 22일(한국시간) “류현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고 공식 발표했다.

워렌 스판상은 MLB 전설적인 왼손 투수 워렌 스판을 기리고자 제정한 상이다. 스판은 빅리그 통산 750경기 363승 245패 평균자책점 3.09를 기록한 최고의 좌완투수 중 한 명이다. 역대 좌완투수 최다승 기록을 세우고 명예의 전당에도 올랐다.

토론토 류현진. [사진=AP/연합뉴스]

워렌 스판상 선정위원회는 스판의 업적을 기리고자 1999년부터 수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총 21명의 수상자가 나왔다. 랜디 존슨(은퇴)과 클레이턴 커쇼(LA 다저스)는 가장 많은 4차례씩 수상했다.

류현진은 2019시즌 빅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를 차지해 수상 가능성을 높였지만, 패트릭 코빈(워싱턴 내셔널스)에게 아깝게 밀렸다. 그러나 올 시즌 다시금 맹활약을 펼쳐 워렌 스판상을 거머쥐었다.

류현진은 올 시즌 12경기에서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 탈삼진 72개를 기록했다. 규정이닝을 채운 좌완투수 중 다승 3위, 평균자책점 2위, 최다 탈삼진 2위다.

류현진이 워렌 스판상을 직접 받는 모습은 볼 수 없다. 워렌 스판상 선정위원회는 “올해엔 코로나19 확산 문제로 시상식을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