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8 11:31 (월)
5G 서비스, 속도 SKT·망구축 KT·커버리지 LGU+ '으뜸'
5G 서비스, 속도 SKT·망구축 KT·커버리지 LGU+ '으뜸'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0.12.30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5G(5세대) 통신 속도는 SK텔레콤이, 서비스 커버리지는 LG유플러스가, 다중이용시설 망구축은 KT가 가장 뛰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0일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과 함께 실시한 2020년도 통신 서비스 커버리지 점검 및 품질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5G를 포함한 품질평가는 지난 8월 발표된 상반기 조사에 이어 이번이 2번째로, 조사 대상은 서울 및 6대 광역시에서 전국 85개시 주요 행정동으로 확대됐다.

3사 평균 5G 다운로드 속도는 상반기(656.56Mbps) 대비 33.91Mbps 향상된 690.47Mbps였고, 평균 업로드 속도는 63.32Mbps였다. 사별 다운로드 속도는 △SK텔레콤 795.57Mbps △KT 667.48Mbps △LG유플러스 608.49Mbps 순으로 집계됐다.

5G 서비스 품질평가 결과. [표=연합뉴스]

5G 커버리지 내에서 5G 이용 중 LTE로 전환된 비율은 다운로드 시 평균 5.49%, 업로드 시 평균 5.29%로 상반기보다 개선됐다. 다운로드 기준 사별 전환율은 △SK텔레콤 3.95% △LG유플러스 4.29% △KT 8.22% 순이다.

대도시의 다운로드 속도는 730.84Mbps로 중소도시 665.42Mbps 대비 65.42Mbps 빨랐다. 권역별로는 인천이 758.74Mbps로 가장 빨랐고, 전라북도는 583.08Mbps로 가장 느렸다. 서울은 747.44Mbps였다.

LTE 서비스는 평균 다운로드 속도 153.10Mbps(전년 158.53Mbps 대비 5.43Mbps 감소) 평균 업로드 속도 39.31Mbps(전년 42.83Mbps 대비 3.52Mbps 감소)로 서비스 이후 처음으로 속도가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5G 커버리지는 LG유플러스가 1위인 것으로 집계됐다. 85개시 커버리지 면적은 통신사별로 △LG유플러스 6064.28㎢ △SK텔레콤 5242.68㎢ △KT 4920.97㎢였다. 이는 통신사가 공개한 커버리지 맵을 토대로 한 것으로, 점검 결과 과대 표시는 없었다.

3사 평균 옥외 서비스 커버리지는 서울이 약 478.17㎢, 6대 광역시가 약 1417.97㎢로, 임야를 제외한 주요 지역의 상당 부분에서 5G를 이용할 수 있다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78개 중소도시는 약 3513.16㎢로, 도심을 중심으로 서비스가 확대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5G 서비스 커버리지 현황. [표=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주요 다중이용시설의 경우 85개 시 4516곳 중 5G 이용 가능한 시설은 2792개로 전체의 61.8%였다. 이들 시설에서 5G를 안정적으로 접속할 수 있는 면적 비율은 90.99%로 상반기 67.93%보다 높아졌다.

주요 다중이용시설 및 기타 시설을 포함해 5G 이용 가능한 시설은 3사 평균 3486개로, 사별로는 △KT 4571개 △SK텔레콤 3814개 △LG유플러스 2072개였다. 지하철 중 지하역사는 424곳에서 5G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 상반기 313개보다 35.5% 증가했다. 수도권 지하철은 전체 458개 중 50.9%인 3사 평균 233개에 5G 구축이 완료됐고, 비수도권 지하철은 모두 구축이 완료됐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2022년까지 5G 전국망을 구축할 예정이다. 올해 5G에 대해 최초로 연 2회 품질평가를 실시, 통신사들의 경쟁적 투자를 촉진해 커버리지 확대와 품질 제고에 노력 중이다”라며 “모든 이용자들이 양질의 통신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5G뿐만 아니라 LTE, 와이파이 등의 서비스에 대해 도시 및 농어촌, 취약지역에서도 지속적인 품질평가를 실시해 통신사의 자율적인 품질 향상을 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