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6 17:54 (화)
최태원 SK 회장 "사회와 공감하는 새 기업가 정신 필요"
최태원 SK 회장 "사회와 공감하는 새 기업가 정신 필요"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1.01.02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회사 임직원들에게 ‘새로운 기업가 정신’으로 사회와 공감하고 문제 해결에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SK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매년 열던 대면 신년회를 취소하고 그 예산을 결식 취약 계층 지원에 보태기로 했다.

최 회장은 1일 전체 구성원에게 이메일로 발송한 신년 인사에서 “사람이든 기업이든 홀로 사는 존재가 아니다”라며 이탈리아 출신으로 경기도 성남에 ‘안나의 집’을 세우고 노숙인에게 식사를 제공하며 자립을 돕고 있는 김하종 신부를 언급했다.

최 회장은 “김 신부님은 코로나19로 무료급식소들이 문을 닫는 상황에서도 노숙자와 홀몸 어르신 수백 분에게 꾸준히 따뜻한 식사를 나누고 있다”며 “위험을 무릅쓰고 사회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문제를 해결해가는 손길 덕분에 희망을 갖게 되고 또 ‘우리는 사회에 어떤 행복을 더할 수 있을까’라고 스스로 질문하고 돌아보게 된다”고 말했다.

최태원 SK 회장. [사진=SK 제공]

그러면서 “SK가 지금의 모습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우리만 잘해서가 아니라 사회가 허락한 기회와 응원 덕분”이라며 “그러나 기업이 받은 혜택과 격려에 보답하는 일에는 서툴고 부족했고, 이런 반성으로부터 기업의 역할을 다시 생각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기후 변화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같은 대재난은 사회의 가장 약한 곳을 먼저 무너뜨리고 이로 인한 사회 문제로부터 기업도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짚은 뒤 “사회와 공감하며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과거에 대한 반성을 통해 사회 전체에 행복을 더할 기업의 모습이 무엇일지 앞으로 계속 고민해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SK의 역량과 자산을 활용해 당장 실행 가능한 부분부터 시작해보자고 제안하면서 SK그룹이 결식 문제 해결을 위해 15년간 진행해 온 ‘행복도시락’ 사업을 언급했다. 코로나19로 전국의 많은 무료급식소가 운영을 중단한 상황에서 ‘행복도시락’을 활용해 취약계층에게 식사를 제공할 방법을 찾아보자는 취지다.

최 회장은 “우리의 실천에 공감하는 새로운 파트너들과도 함께 손을 잡고 더 큰 희망과 더 큰 행복을 만들어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도 우리의 일상은 녹록지 않을 것이고 어려운 여건들이 우리의 행복 추구를 저해하지 못하도록 창의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며 “도전과 패기, 그리고 새로운 기업가 정신을 기초로 힘과 마음을 모아보자”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