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22:05 (수)
한국대표단 만난 이란 외무장관 "동결자금 해결하라"
한국대표단 만난 이란 외무장관 "동결자금 해결하라"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1.12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이란 외무장관이 미국의 제재로 한국에서 출금이 동결된 자국 자금 문제의 해결을 촉구하면서도 이란이 나포한 한국 선박 문제에는 정부가 개입할 수 없다고 대응했다.

이스탄불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란 반관영 메흐르 통신은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한국 선박 나포와 한국 내 이란 동결 자산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이란을 방문한 한국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11일(현지시간)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자리프 장관은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이끄는 대표단과의 회담에서 “한국 내 동결 자산은 양국 관계 발전의 가장 큰 걸림돌이며 한국 정부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즉각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며 “양국 관계의 우선순위는 한국 내 동결된 우리 금융 자산에 대한 접근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 내 이란 동결 자금은 70억달러(7조6000억원)로 추정된다.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과 만난 최종건 외교부 1차관(왼쪽서 두번째). [사진=AFP/연합뉴스]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과 만난 최종건 외교부 1차관(왼쪽서 두번째). [사진=AFP/연합뉴스]

반면 이란 혁명수비대가 한국케미선을 나포한 사건에 대해서는 “환경오염으로 나포된 것으로 사법적 규제의 틀 안에서 진행되고 있는 기술적 문제”라며 "이란 정부는 사법 절차에 개입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란은 2010년 이란 중앙은행 명의로 IBK기업은행과 우리은행에 원화 계좌를 개설하고 이 계좌를 통해 원유 수출 대금을 받아왔다. 하지만 미국 정부가 2018년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려 이 계좌를 통한 거래가 중단됐으며, 이란 정부는 이 동결 자금을 해제하라고 지속해서 요구해왔다.

한국 정부는 이란 동결 자금 문제와 한국케미 나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전날 최 차관을 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이란에 파견했다. 세예드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과 만난 한국대표단은 선박과 선원의 조속한 억류 해제에 우선순위를 둔 반면 이란 측은 동결 자금 사용 문제에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