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7 09:10 (토)
'최장수 대한상의 회장' 김상하 삼양그룹 명예회장 영면…향년 95세
'최장수 대한상의 회장' 김상하 삼양그룹 명예회장 영면…향년 95세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1.01.21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국내 대표 장수 기업인 삼양그룹을 이끌어 온 김상하 삼양그룹 명예회장이 20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5세.

고인은 김연수(1896~1979) 삼양그룹 창업주의 7남6녀 중 5남으로 1926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서울대학교 정치학과를 1949년 졸업하고 삼양사에 입사했다. 입사 후 형님인 김상홍 명예회장(1923~2010)과 함께 부친을 모시며 정도경영과 중용을 실천해 삼양 발전에 기여했다.

김상하 삼양그룹 명예회장 별세 [사진=삼양그룹 제공]
김상하 삼양그룹 명예회장 별세 [사진=삼양그룹 제공]

1950~1960년대 삼양사의 제당, 화섬 사업 기술 도입을 추진하고 울산 제당 공장, 전주 폴리에스테르 공장 건설 현장을 지휘한 고 김 명예회장은 삼양사 사장과 회장을 역임하는 동안에는 폴리에스테르 섬유 원료인 테레프탈산(TPA),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전분 및 전분당 사업에 진출해 식품 및 화학 소재로 삼양그룹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넓혔다.

2010년 양영재단, 수당재단, 하서학술재단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고인은 지난 1988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취임한 뒤 12년간 재임해 최장수 회장으로 기록됐다. 대한농구협회장도 1985년부터 12년간 맡았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동탑산업훈장(1975), 국민훈장 무궁화장(2003) 수훈을 비롯 자랑스런 전북인상(2008)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유족으로는 아내 박상례 여사와 아들 김원 삼양사 부회장, 김정 삼양패키징 부회장 등 2남이 있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 20호이며, 발인은 22일 오전 8시 20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