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16:15 (금)
은성수, 5대 금융지주 회장과 '코로나 대출 만기 6개월 연장' 합의
은성수, 5대 금융지주 회장과 '코로나 대출 만기 6개월 연장' 합의
  • 김지훈 기자
  • 승인 2021.02.16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지훈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5대 금융지주 회장단이 모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대응 차원의 금융지원을 6개월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개별 차주상황에 따라 차주가 상환방법을 선택할 수 있도록 장기의 분할상환을 유도하는 게 핵심 과제로 남았다. 은 위원장은 금융권 코로나19 사태 진정을 위해 잇따라 금융권회장들과 회동할 예정이다.     

은 위원장은 16일 명동 뱅커스클럽에서 5대 금융지주 회장단인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과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간담회에선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조치에 대한 논의에 초점이 맞춰졌다.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5대 금융지주 회장이 모여 코로나19 위기대응 차원의 금융지원을 6개월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사진=연합뉴스]

참석자들은 현재 코로나19 상황과 실물 여건, 금융권 감내여력 등을 감안할 때 다음달 말 종료를 앞둔 소상공인·중소기업 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조치에 대해서 이자상환 유예를 포함해 6개월 연장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금융당국은 현재 5대 금융지주 내 은행들과 금융지원 유예종료 이후 개별차주 상황에 따라 차주가 상환방법을 선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장기·분할 상환 유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은 위원장은 이밖에도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해 민간금융지주가 정책형 뉴딜펀드 사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도 당부했다. 금융위는 금융권 전반에서 적극적인 투자기회 제안과 매칭투자 등 뉴딜투자 붐이 일어나길 기대했다.

이어 올해 금융당국이 발표한 금융정책 추진방향과 과제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은 위원장은 금융회사와 빅테크 간 초장기 모기지 공급, 기울어진 운동장 해소, 최고금리 추가 인하 등을 거론하며 금융권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금융지주 회장들은 시장 여건이 불확실하고 금융산업이 급속도로 변화하고 있어 당국과의 긴밀한 소통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아울러 은 위원장은 오는 19일 기업은행·산업은행·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 최고경영자(CEO)들과 만날 예정이다. 이어 다음 주 초에는 은행연합회 등 금융협회장들과도 회동할 예정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