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4 23:15 (수)
메디톡스, 대웅제약 美 파트너사와 합의...로열티+2대 주주 등극
메디톡스, 대웅제약 美 파트너사와 합의...로열티+2대 주주 등극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1.02.22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메디톡스가 보툴리눔 톡신 분쟁 합의로 대웅제약 파트너사 에볼루스의 지분 16.7%를 취득한다. 또 386억원의 합의금과 별도의 로열티를 수령하게 됐다.

메디톡스는 22일 전자공시를 통해 메디톡스와 앨러간은 에볼루스에 특정 보툴리눔 신경독소 제품을 미국에서 21개월 동안 제조 및 상용화할 수 있는 라이센스를 부여했다고 밝혔다.

메디톡스 [사진=연합뉴스]
메디톡스 [사진=연합뉴스]

합의에 따라 메디톡스는 535억원 상당의 에볼루스 보통주 676만2652주를 68달러(약 7만5000원)에 취득했다. 메디톡스는 에볼루스의 지분 16.7%를 취득하며 2대 주주로 올라섰다.

이번 주식 취득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수출명 주보) 수입금지 21개월 결정을 두고 메디톡스, 엘러간, 에볼루스 3자간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대웅제약은 합의 당사자가 아니다.

엘러간은 미국 최대 보톡스 제약사로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메디톡스의 보톡스 신제제(MT10109L) 독점 판매권을 보유한 기업이다. 이번 합의로 에볼루스는 미국에서 나보타 수입 금지라는 리스크를 해소할 수 있게 됐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을 상대로 한 국내 민형사 소송은 이어갈 방침이다. 

대웅제약 또한 메디톡스·애브비·에볼루스 3자 합의 소식이 전해진 지난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웅제약은 이번 합의의 당사자가 아니며 사전에 동의한 적이 없다"며 국내에서의 민·형사 소송을 그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