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3 17:57 (화)
문 대통령 "경제반등의 시간, ESG경영 확산 원년...따뜻한 자본주의 시대 열어야"
문 대통령 "경제반등의 시간, ESG경영 확산 원년...따뜻한 자본주의 시대 열어야"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3.31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상공인들 앞에서 "이제 경제 반등의 시간이 다가왔다. 경제 회복이 앞당겨지고 봄이 빨라질 것"이라며 경제계에 '선도국가' 도약을 위한 협조를 구했다.

문 대통령은 31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기업인, 상공인들의 노력이 우리 산업과 무역을 지켜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상공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기는 취임 후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백신 접종에 더욱 속도를 내 집단면역을 조속히 이루고, 추경에 편성된 소상공인 긴급피해지원 예산 등을 신속히 집행해 경기·고용 회복의 확실한 계기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자리를 지켜준 기업들에게 특별히 감사드린다"며 "고용유지지원 비율을 90%로 높이고, 대상 업종을 넓혀 하나의 일자리도 함께 지켜내겠다"고 부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또한 문 대통령은 과거 불평등·양극화 문제, 노동권, 환경, 안전보다 성장이 우선돼 왔다고 짚은 뒤 "이제 변화의 때가 왔다. 기업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라는 따뜻한 자본주의의 시대를 열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기업들도 수년 전부터 ESG를 중시한 경영전략을 세우고 있다"며 'RE 100'과 탄소중립 선언, 청년·장애인 교육사업, 산업 환경 안전 등을 위한 기업들의 노력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올해를 '모두를 위한 기업 정신과 ESG 경영' 확산의 원년으로 삼고 더 많은 기업이 참여하도록 돕겠다"며 지속가능경영보고서 공시제도 개선, ESG 표준 마련과 인센티브 제공 추진, 민관 합동 대통령 직속 탄소중립위원회 출범 등을 약속했다.

그러면서 "최태원 대한상의 신임 회장님의 취임을 축하하며 일본 수출규제 대응에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까지 상공인들과 함께 고생하신 박용만 전 회장님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한 뒤 상의 회장단을 꾸린 기업인들을 호명하며 "국민들의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열린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서 유공자 포상 후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권인욱 피유시스 대표이사(왼쪽부터),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문 대통령, 김무연 평화 회장, 김상배 한국내화 사장. [사진=연합뉴스]

이날 대한상공회의소는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김무연 평화 회장, 권인욱 피유시스 대표이사에게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금탑산업훈장 수상자는 첨단 IT 산업부터 전통산업까지 오랜 기간 한 자리를 묵묵히 지키며 국가경제와 산업발전에 기여하고 사회공헌을 실천한 주인공들이 선정됐다.

기념식에는 신임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장인화 부산상의 회장,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 김범수 카카오 의장 등 대한·서울상의 신임 회장단과 중소상공인 대표, 수상자 대표 등 60여명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