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3 17:57 (화)
국내생산 AZ백신 수출 제한할까...당국 "가능한 대안 모두 검토"
국내생산 AZ백신 수출 제한할까...당국 "가능한 대안 모두 검토"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4.06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 경쟁이 심해진 가운데 방역당국이 백신 물량 확보에 차질이 생길 경우 국내에서 위탁 생산 중인 아스트라제네카(AZ)사 백신의 수출 제한을 포함한 모든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간 수출 제한은 검토하지 않는다고 밝혀왔던 것과 달리 백신 확보에 공격적인 자세를 취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유진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백신도입팀장은 6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서 AZ 백신 수출 제한 가능성과 관련해 "조기에 백신이 적절하게 도입되게 하기 위해 가능한 한 대안을 모두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백신. [사진=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코로나19 예방백신. [사진=연합뉴스]

정 팀장은 "대안을 검토하는 과정 중에 가정법으로 무언가를 특정해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면서도 "가능한 부분을 최대한 검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30일 "수출 제한 조치의 경우 다른 백신을 국내에 공급받을 때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봐야 하며 아직 백신 수출 제한 등을 검토하지는 않고 있다"고 답한 것과 비교하면 수출 제한이 가능하다는 것을 시사한 대목이다. 

당시 정 팀장은 "수출 제한은 우리나라가 국제사회에서 받을 수 있는 영향이라든지, 수출제한 이후 다른 백신이 우리나라에 공급되는 데 미치는 영향이라든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세계적으로 코로나 백신 확보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우리 정부의 자세도 약간 바뀐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외에도 국내 공장 증설을 통해 AZ 백신 위탁 생산 물량을 늘리는 방안 등이 논의되고 있다. 국내에 도입된 AZ 백신은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위탁 생산한 제품이다. 

정 팀장은 "코백스를 통한 백신 도입이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도입 일정은 코백스나 아스트라제네카 제약사 측의 배분 일정에 대한 것으로 증산이 될 경우 즉각적으로 국내 도입이 될 것이냐 하는 부분은 추가 협의가 필요한 사항으로 생각된다"며 "이런 부분들을 포함해 여러 가지 대안을 포함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