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6 18:28 (목)
삼성전자, 국내외 반도체 사업장 '탄소·물·폐기물 저감' 인증...ESG경영 강화
삼성전자, 국내외 반도체 사업장 '탄소·물·폐기물 저감' 인증...ESG경영 강화
  • 김지훈 기자
  • 승인 2021.06.03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지훈 기자] 삼성전자는 국내(기흥·화성·평택·온양·천안), 미국 오스틴, 중국(시안·쑤저우·톈진) 등 총 9개 사업장에 대해 '탄소, 물, 폐기물 저감' 인증을 받고 트리플 스탠다드 라벨을 취득했다. 

삼성전자는 세계 반도체 업계 최초로 전 사업장에 영국의 친환경 인증기관인 카본트러스트의 '탄소·물·폐기물 저감' 인증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트리플 스탠다드'는 3년간 사업장의 탄소 배출량 3.7%, 물 사용량 2.2%, 폐기물 배출량 2.1%를 저감하고 각 분야의 경영 체제에 대한 종합 평가 기준을 만족한 기업에게 수여된다.

사내 재활용 분리배출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2018~2019년 각 생산공정에서 사용·배출되는 평균량 대비 2020년 탄소, 물, 폐기물을 각각 9.6%, 7.8%, 4.1% 저감해 기준을 만족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9년 미국, 중국 등 해외 반도체 사업장에 재생에너지 인증서(REC)를 구매해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했다. 국내 사업장의 경우 태양광, 지열 발전 시설을 설치해 일부 사무실 전력으로 사용 중이다.

삼성전자는 또 초순수를 정제하고 남은 물을 옥상 습식 세정 시설, 냉각탑 등에 재사용하고 멤브레인(필터) 기술을 활용한 폐수 정화를 통해 물 재이용량을 높였다. 반도체 전 사업장의 2지난해 물 재이용량은 7000여만톤으로 2018~2019년 대비 12% 정도 증가했다.

아울러 소재 변경을 통해 폐수 슬러지를 대폭 줄였다. 폐수 슬러지란 폐수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나온 침전물로 전체 폐기물 발생량의 60% 이상을 차지한다. 공정에서 사용하는 소재를 전환하고 특정 설비에 공급되는 소재의 양을 최적화해 폐수 슬러지를 감축했다.

장성대 삼성전자 DS부문 지속가능경영사무국 전무는 "기후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탄소, 물, 폐기물 분야에서 수십 년간 다각도로 노력해왔고 사업장 경영지표로 관리했다"며 "초미세 공정 기반 저전력 반도체, 친환경 수처리를 통한 지역 생태계 복원, 온실가스 저감 설비 개발 등으로 반도체 사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 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