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16:27 (월)
한국마사회, 경영개선TF 발족...경영위기 극복 비상경영체계 본격화
한국마사회, 경영개선TF 발족...경영위기 극복 비상경영체계 본격화
  • 고훈곤 기자
  • 승인 2021.08.26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고훈곤 기자] 한국마사회가 회장 직무정지 및 코로나19 등 대내외적인 위기 탈출을 위한 세부적인 전략과 전술을 통해 새롭게 거듭나고자 팔을 걷어 붙였다.

김우남 회장의 직무정지로 인한 직무대행체제로 비상경영에 돌입한 한국마사회는 위기 극복과 경영정상화를 위해 ‘경영개선 TF’를 발족했다고 26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장기간 사업 차질과 지난 6월 발표된 2020년 기관경영평가에서 역대 가장 저조한 E등급을 받는 등 조직 전반의 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함이다. 신속한 위기 대응을 위해 송철희 회장 직무대행이 직접 팔을 걷어붙이고 팀장으로 실무를 진두지휘하고 정부시책 추진 등을 담당하는 사회적가치경영처장이 부팀장을 맡는다.

한국마사회가 ‘경영개선 TF’ 발족을 통해 위기 극복과 경영정상화에 나선다. 한국마사회 본관 존경 [사진=한국마사회 제공]

또한 팀원을 경영 기획 및 관리 분야와 주요사업 부장들로 구성해 마사회 전 부문에 걸쳐 강도 높은 경영개선과 사업 성과 향상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지난 22일 인사발령을 통해 TF 구성을 완료했다.

한국마사회는 ‘경영개선TF’ 운영을 통해 최근 겪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상황 및 그간 누적되어 온 사업의 구조적 문제점 등 현재의 경영위기 원인들을 총체적으로 진단하고 그 극복을 위한 과제들을 도출할 예정이다.

‘경영개선TF’의 세부 활동은 △위기 원인 진단 △경영정상화를 위한 경영개선 전략과제 발굴 및 대표성과 특화·육성 △성과 관리 체계 개선 등이며, 다음과 같이 진행된다. 사업 경쟁력을 강화를 위한 현행 경영 진단 플랫폼 설계를 우선 수행한다. 이를 바탕으로 기관 고유사업과 연계할 수 있는 기관만의 차별화된 사회적 가치·혁신성장 전략을 대표성과로 발굴해 대대적인 육성에 나서게 된다.

여기에 더해 경영위기 속 생산성 향상을 위한 WP발굴·개선캠페인 등 혁신 장려제도 신설 및 성과 관리체계 고도화를 통해 조직원의 역량 발휘를 최대치로 끌어올려 지속가능한 경영의 토대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송철희 한국마사회장 직무대행은 “현재 마사회를 둘러싼 위기를 지속 성장을 위한 점검의 기회로 삼고 ‘경영개선TF’ 운영을 통해 전사 위기 극복 역량을 결집해 산재한 문제점들을 체계적으로 개선할 것”이라며 “마사회 전체 임직원의 혁신과 노력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