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9 18:10 (화)
교원그룹, 부동산·교육 2개 축으로 사업구조 재편..지속가능 책임경영 강조
교원그룹, 부동산·교육 2개 축으로 사업구조 재편..지속가능 책임경영 강조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1.08.31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민주 기자] 교원그룹이 각 사업영역에 적합한 경영 구조를 갖추는 사업구조 합리화를 진행한다.

교원그룹은 지난 30일 당사회사들이 각각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부동산·투자 관련 법인인 교원-교원프라퍼티-교원인베스트 3개사 간 및 교육사업법인인 교원에듀-교원크리에이티브 2개사 간의 각 합병을 가결했다고 31일 밝혔다. 합병 기일은 10월 1일이다.

교원그룹은 사업적 연관성 높은 법인간 합병을 통해 시너지를 도모하고 사업구조를 효율적으로 구축함으로써 혁신과 성장에 매진하여 그룹의 미래 가치를 높여 나가고자 한다. 나아가 경영의 투명성과 효율화를 높이고 전문경영인 중심의 책임경영을 강화해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간다.

교원그룹 전경 [사진=교원그룹 제공]
교원그룹 전경 [사진=교원그룹 제공]

이번 합병은 법인별 사업영역의 혼재 및 중첩 등 경영 비효율성을 해결하는데 중점을 뒀다. 비교육계열과 교육계열을 분리, 동일 사업군 통합 등 구조 개편을 통해 중첩 비용을 최소화하고 경영 정보의 투명성을 높여 경영관리체계를 고도화한다.

이에 따라 각 계열회사는 책임경영체제를 구축하여 △전문경영인체제의 전문성과 투명성 확보 △신속하고 전문화된 의사결정을 통한 책임경영 △기업의 역량을 집중할 수 있는 경영 효율성 △각 사업에서 창출한 이익을 해당 사업부문에 재투자하는 선순환 구조 구축 등 각 사업의 기업가치를 높여 혁신경영의 토대를 단단히 다져 나간다.

부동산·투자 법인 합병은 교원프라퍼티가 교원 및 교원인베스트 2개사를 흡수합병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교원프라퍼티와 교원의 합병비율은 1:0.64이며 교원인베스트는 교원프라퍼티 100% 자회사로 무증자 합병방식으로 진행되어 신주를 발행하지 않는다.

존속법인 교원프라퍼티는 장평순 회장이 대표이사를 맡아 경영자로서 책임 경영을 강화한다. 경영자의 강력한 리더십 아래 보유 역량과 자원을 결집해 그룹의 미래 가치 창출을 위한 투자에 적극 나선다. 계열사간 통합 시너지 창출, 스타트업과의 상생협력 등 개방형 혁신을 추구하며 신성장 동력 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교육사업 법인 합병은 교원에듀가 교원크리에이티브를 흡수합병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합병비율은 1:6.3이며 교원구몬은 브랜드 독립성을 위해 합병에 참여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운영하기로 하였다.

교육사업법인 및 비교육사업법인의 위 합병비율은 모두 외부 독립된 회계법인이 관계 법령에 따라 평가하여 산정함으로써 공정성을 담보하였다.

교육사업 합병법인은 전문경영인 중심의 독립경영체제를 구축한다. 이를 통해 급변하는 경영 환경 속에서 의사결정을 투명하고 신속하게 하고 사업 전문성 및 집중력을 높여 에듀테크 리딩 기업의 위상을 굳건히 하고자 한다.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스마트 교육시장에서 양질의 교육 콘텐츠를 확보하고 판매 인프라를 활용한 온∙오프라인 시너지를 강화하며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디지털·온라인 기술과 콘텐츠 R&D 역량을 융합하여 혁신적인 사업 모델을 창출해 나가고자 한다. 이를 위해 합병법인 교원에듀는 각자대표 체제를 도입한다.

기존 에듀사업본부장을 역임한 복의순 대표와 그룹 내 IT 연구개발조직을 이끈 신영욱 대표를 신규 선임했다. 복의순 대표가 경영총괄과 영업부문을 맡고, 신영욱 대표는 R&D 역량 강화를 통해 에듀테크 상품 경쟁력 강화에 집중한다. 이와 함께 교원구몬도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하며 김춘구 사장을 신규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합병 후 교원그룹은 크게 부동산·투자 부문과 사업 부문 두 축으로 나뉜다. 사업 부문은 에듀테크 리딩 기업 ‘교원에듀’를 비롯해 상조전문회사 ‘교원라이프’ 등 각 사업영역별 독립법인으로 운영한다. 또한 전체 계열사를 11개에서 합병 후 8개로 줄이고 기존 교육과 비교육 사업간의 순환출자 고리도 완전히 해소해 투명하고 선진화된 사업구조로 전환한다.

지속가능한 경영체제 아래 책임 경영과 투명 경영을 강화하여 국내를 넘어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한 회사로 기업가치를 극대화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