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7 17:51 (화)
GS건설, 3분기 영업이익 1520억...일회성 비용에도 견조한 성장세
GS건설, 3분기 영업이익 1520억...일회성 비용에도 견조한 성장세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10.27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GS건설이 3분기에 1400억원가량의 일회성 비용이 반영됐음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4분기에는 신사업과 해외수주 등이 이어져 반등의 기회를 맞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GS건설은 3분기 매출 2조1720억원, 영업이익 1520억원, 세전이익 1940억원, 신규수주 2조6300억원의 잠정 실적을 27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7.3% 감소했는데, 이는 지난해 완공한 바레인 LNG터미널 현장의 정산 문제로 1,400여억원의 일회성 비용을 반영한 영향이라는 것이 GS건설 측의 설명이다. 

GS건설이 3분기에도 견조한 실적을 이어갔다. [사진=연합뉴스]
GS건설이 3분기에도 견조한 실적을 이어갔다. [사진=연합뉴스]

GS건설 관계자는 "이 비용은 향후 적절한 절차를 거쳐 환입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며 "3분기 1400여억원의 일회성 비용이 영업이익에서 빠진 것을 감안하고도 1520억원의 영업 흑자를 기록하면서 일회성 비용을 뺀 실적은 지난해에 비해 오히려 개선됐다"고 강조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3% 감소했으나, 세전이익은 36.6% 증가했다. 

GS건설에 따르면, 매출과 영업이익 견인은 1등 브랜드 자이의 경쟁력을 갖춘 건축·주택부문과 신사업부문이 이끌었다. 건축·주택부문은 3분기 매출 1조6040억원에 매출 총이익률 20.3%를 기록했고, 신사업부문도 같은 기간 매출 1890억원에 매출 총이익률 13.9%를 달성했다. 

신규수주는 2조63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소폭 하락했으나, 4분기 GS이니마의 오만 수주 추가 인식과 호주 대규모 인프라 수주가 예정돼 있어 증가세로 전환할 것이라는 게 회사 측 예상이다.

3분기 누적 실적은 매출 6조4180억원, 영업이익 4540억원, 신규수주 7조4280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12.2%, 16.8%가 줄었으나, 신규수주는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영업이익률과 세전이익률은 각각 7.1%, 8.1%를 기록하며 견조한 이익률을 달성했다는 평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