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핫토픽
런던서 또 승합차 돌진 '9명 사상 참극', 무슬림도 타깃 테러?

이번엔 런던 시내 공원서 승합차가 돌진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보름 만에 런던에서 빚어진 차량 돌진 사고로 역시 테러 의심을 받고 있다. 테리사 메이 총리는 이번 사건을 '잠재적 테러 공격'으로 간주한다고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19일 새벽(현지시간) 런던 북부 핀즈버리 공원 모스크 근처에서 승합차 1대가 인도로 돌진해 1명이 사망하고 8명이 부상 당했다.

런던 공원서 승합차 돌진 사고가 발생한 도로에서 런던 경찰이 교통을 통제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목격자들은 해당 승합차가 이 이슬람교 예배당인 모스크에서 기도를 드리고 나오는 사람들을 향해 돌진했다고 증언했다.

사건 발생 직후 백인으로 추정되는 승합차 운전자는 체포됐다. 경찰이 차량 등으로 일대를 통제하고 한 뒤 테러 여부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나섰다.

영국 경찰은 이날 성명을 통해 "현재로서는 흉기로 인한 부상자가 있다는 보고는 없다"며 "차량 운전자인 48세 남성을 현장에서 시민들이 검거해 경찰이 체포했다"고 밝혔다.

뉴시스에 따르면 핀즈버리 공원 근처에 살고 있는 아스마네 토우아미는 파이낸셜타임스와 인터뷰에서 "기도를 마치고 모스크를 떠나려던 사람들 중 최소 12명이 다친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다.이어 "용의자가 체포되면서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며 "자신이 한 행동에 대해 뿌듯함을 느끼는 것처럼 보였다"고 덧붙였다.

런던에서는 지난 3일  테러범 3명이 승합차를 이용해 런던브리지 인도로 돌진한 뒤 흉기를 휘둘러 8명이 사망하고 48명이 다치는 참극이 빚어졌다. 이슬람 급진주의를 추종하는 것으로 확인된 용의자 3명은 현장에서 모두 사살됐다.

런던 공원서 19일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8명이 부상 당한 승합차 돌진 사고 장소. [그래픽=뉴시스]

지난 3월 23일에는 런던 시내 한복판인 의회 앞 다리인 웨스트민스터 브리지에서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이 보행자를 공격하는 테러가 발생해 테러범을 포함해 4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부상을 입었다. 용의자는 다리 끝에서 차량이 의사당의 담장에 부딪히자, 흉기를 들고 나와 의사당 안으로 침입하면서 비무장 경찰 1명을 살해한 이후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즉사했다.

이처럼 올 들어서만 런던 시내에서는 테러로 추정되는 무차별 차량 돌진 사고와 테러가 행인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3월 사건 때는 한국인 관광객 5명이 부상 당했다. 이번 런던 공원 승용차 돌진 사고에 따른 한국인 피해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는 우리 외교부는 해외안전여행홈페이지를 통해 사건 발생 사실을 알리고 신변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박인서 기자

업다운뉴스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업다운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