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국제 업다운뷰
유성체, 중국 공중서 540t 규모 폭발...한반도의 운석들은?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중국 남부에서 추석 밤하늘에 두 개의 달처럼 소행성급 유성체가 폭발해 공중을 밝힌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지구촌의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가위 달처럼 큰 이 대형 운석은 공중서 540t 규모로 폭발하면서 큰 섬광을 일으켰다.

6일 영국 신문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미국 항공우주국(NASA)는 추석이었던 지난 4일 오후 8시7분(현지시간) 지구에 소행성급 운석이 충돌, 중국 윈난성 상그리라시 북서쪽 40km 지점에 떨어졌다고 밝혔다.

운석이 지구와 충돌하면서 폭발한 규모는 540t의 TNT 폭약을 터뜨린 것과 비슷했다. 2006년 1차 북한 핵실험 당시 1000t 폭발 규모의 절반 수준이며 2014년 네이멍구에 떨어진 운석 450t 규모보다는 강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명과 재산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중국 윈난성 공중서 540t 규모 폭발을 일으킨 유성체. [사진출처=익스플레스]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과학원 윈난천문대의 왕샤오빈 관측원은 “소행성(asteroid)과 비교해 하늘의 매우 작은 물체들로 인해 불덩이(fireball)가 나왔다”며 매우 이례적인 현상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폭발은 인근 지역 주민들이 몇 초짜리 영상으로 담아 유튜브와 인터넷에 올리면서 화제를 낳고 있다.

두지라는 주민은 “처음엔 빅뱅으로 느껴졌다. 이내 섬광을 봤는데 지진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몸에서 전율이 느껴지지 않았다”고 당시 폭발 상황을 전했다.
온라인에 올라온 동영상을 보면 달 크기만한 물체가 두세 차례 섬광과 함께 어두운 밤하늘을 밝히며 공중을 비켜갔다.

NASA는 윈난에 떨어진 운석에 대한 위성관측을 토대로 지구에 떨어진 속도는 초속 14.6㎞이고 공중폭발 고도는 37㎞였다고 전했다. 대기권에서 폭발한 이 물체는 워낙 폭발이 컸지만 소행성이라기보다는 유성 수준으로 평가되고 있다.

운석은 우주공간으로부터 지구 표면으로 떨어진 암석이다. 행성간 공간에는 혜성이나 소행성이 남긴 파편들이 떠돌아다니는데 이들은 유성체로 불린다. 지구로 끌려들어온 유성체는 초속 10~70km 속도로 지구 대기권에 진입할 때 대기와 마찰로 인해 가열되면서 유성이 된다. 대부분의 유성체는 작아서 고도 100km 상공에서 모두 타서 사라진다. 큰 유성체의 경우 그 잔해가 지표면까지 떨어지면 운석이 된다. 운석이 떨어지는 현상을 화구(fireball)라고 하는데 큰 폭음과 섬광을 동반한다.

운석은 구성 성분에 따라 세 종류로 나뉜다. 석질운석은 주로 규산염 광물로 이루어진 운석이고, 철질운석은 철과 니켈의 합금으로 이루어진다. 석철질운석은 말 그대로 철질 성분과 규산염 성분이 섞여있다. 석질운석이 전체의 94%를 차지한다.

가로 13cm, 세로 9.5cm, 높이 6.5cm, 무게 2.117kg 크기인 두원 운석. [사진출처=한국지질자원연구원]

그렇다면 한국에는 운석이 얼마나 떨어졌을까?

영국 대영박물관 운석 카탈로그 등에 따르면 지금까지 한반도에는 모두 5차례 운석이 떨어진 것으로 전해진다. 1924년 전남 운곡, 1930년 경북 옥계, 1943년 전남 두원에 떨어진 석질운석이 있고 1938년 함경남도 소백에선 철운석이 발견됐다. 2014년 3월 9일에는 우리나라 많은 곳에서 오후 8시에 유성이 떨어지는 모습이 관찰되고, 다음날 경남 진주서 차례로 4개의 운석이 발견됐다.

두원, 진주 운석을 제외한 다른 운석들은 그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1943년 11월 23일 오후 3시47분 고흥군 두원면에 떨어진 2.117kg의 석질 운석은 당시 한 일본인 교장이 채집해 일본 국립과학박물관에 기증, 보관돼왔다. 그러다 1998년 한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일본 관련 기관에 반환을 공식 요청해 영구임대 형식으로 돌려받아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질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우리나라에선 진주 운석 발견을 계기로 희소한 우주 연구자산인 운석을 국가 차원에서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운석신고센터와 체계적인 감정 시스템을 가동하고 있다.  

조승연 기자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