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
'페미니스트 선언' 한서희, 이번엔 트랜스젠더 논란…하리수 SNS 글 보니

[업다운뉴스 박지효 기자] 그룹 빅뱅 탑과 대마초, 그리고 페미니스트 선언 등으로 세인의 관심을 모았던 아이돌 연습생 한서희가 또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한서희는 자신의 SNS에 트랜스젠더에 대한 발언을 올렸고 트렌스젠더 방송인 하리수가 이 글을 언급해 핫한 관심을 끌고 있다.

13일 하리수는 자신의 SNS에 한서희 SNS 글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생각을 얘기할 수 있는 자유가 있다. 하지만 본인이 공인이라는 연예인 지망생이라면 본인의 발언이 미칠 말의 무게가 얼마나 큰지를 생각해야 할 것 같다. 그냥 인성도 행동도 안타까울뿐”이라고 글을 남겼다.

한서희가 자신의 SNS에 남긴 트랜스젠더 관련 글에 대해 하리수가 자신의 입장을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출처=하리수 인스타그램]

하리수의 한서희 공개 디스에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이 계속되고 있다.

한쪽에서는 자유롭게 자신의 생각을 적은 글인데 이에 대해 언급하면서 문제를 키운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으며 일각에서는 한서희 글을 두고 ‘페미니스트 선언’으로 마케팅 하더니 이번에는 좀 경솔했던 것 같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런 와중에 하리수는 다시 자신의 생각을 SNS에 남겼다. 하리수는 자신의 SNS에 “한서희 양 관련 글 올렸더니 인성을 모르면서 무슨 말을 하느냐, 맞는 말인데 뭘 그러느냐 등 말이 있는데 (한서희)글을 보면 알겠지만 충분히 인성이 어떻다 느껴질만한 내용이다. 암에 걸리는 등 병 때문에 자궁적출 받으신 분들도 (한서희)글에 따르면 다 여자 아닌 것이냐. 본인이 지금 자숙해야 하는 기간 아닌가. 본인 말 한마디 한마디에 얼마만큼의 책임감이 따르는지 알았으면 한다. 논쟁이 하고 싶다면 다른 곳으로 가라”고 재차 글을 남겼다.

하리수는 이 글을 적으며 트랜스젠더 발언을 한 한서희 SNS 글을 함께 올렸다.

'페미니스트 선언'으로 화제를 모은 한서희. 그는 몇 차례 SNS 발언으로 큰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뉴시스]

한서희는 12일 자신의 SNS에 “몇몇 트랜스젠더, 그리고 트랜스젠더가 아니신 분들이 ‘트랜스젠더도 여성이니 우리 인권에 관한 게시물도 써달라’는 글을 많이 보낸다. 전 트랜스젠더는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고추가 있는데 어떻게 여자인지. 저는 ‘여성’분들만 안고 갈 것이다”고 적어 논란을 일으켰다.

이어 한서희는 “트랜스젠더에게 ‘왜 여성이 되고 싶은가’라고 물으면 항상 비슷한 대답이다. ‘어렸을 때부터 화장하는 게 좋고, 여자애들이랑 어울리는 걸 좋아했고 구두 신는 걸 좋아했고’ 등등. 구두 아닌 운동화 좋아하고 화장하는 거 귀찮고 공주 나오는 만화보다는 디지몬 어드벤처를 좋아했는데 그럼 나는 남자라는 것인가? 트랜스젠더에 대해 주위 사람들, 친구들과 얘기를 나눠보면 많이 엇갈리더라.”고 적었다.

과거 빅뱅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이름을 알리게 된 한서희는 줄곧 SNS를 통해 자신의 주장을 드러내 몇 차례 논란이 된 적이 있다. ‘페미니스트 선언’으로 마케팅 하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계속 제기되고 있지만 한서희는 “원래 할 말은 다 하고 살았다”며 마케팅 수단으로 페미니스트를 이용하는 것은 아니라고 답했다.

지난달 30일 한서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낙태 합법화에 대한 청원 찬성이 20만 명을 넘었다. 몇몇 분들이 제 덕분인 것 같다고 해주지만 그건 아닌 것 같다. 여성분들이 힘을 모은 결과”라고 적은 바 있다. 이에 앞서 한서희는 청와대 국민청원 낙태법 폐지에 대해 참여를 독려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매번 SNS 등에 올리는 글로 화제가 되며 논란을 중심에 서게 된 한서희. 이번에는 트랜스젠더에 관한 글로 하리수로부터 공개 디스 당한 그가 어떤 입장을 밝힐지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지효 기자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