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아버지 누나 살해한 20대 체포, 또 존속살해 충격파...캥커루족의 '참혹한 반항'이라면?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천륜을 거스르는 존속살인 범죄의 충격파가 다시 밀려들었다. 아버지 누나 살해한 20대가 경찰에 체포됐다.

11일 서울 강북경찰서에 따르면 9일 저녁 7시께 서울 강북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아버지와 누나를 둔기로 여러 차례 때려 숨지게 한 존속살해 등 혐의로 A(24)씨를 붙잡아 조사에 나섰고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아버지 누나 살해한 20대가 체포돼 충격을 던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A씨는 새로 산 침대가 마음에 들지 않아 화를 내다가 누나가 꾸짖자 아버지와 누나에게 둔기를 휘둘러 숨지게 하는 참혹한 범죄를 저지른 뒤 자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24일 어머니가 운영하는 수원의 한 식당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로 함께 밥을 먹던 아버지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B(32)씨의 범행 이후 2주도 안돼 벌어진 존속살해였다. 2년 이상 조현병으로 치료받았던 B씨와 달리 아버지 누나 살해한 20대 A씨는 정신병력도 없었다.

지난 1월 25일 부모의 집에 얹혀살면서도 사업자금을 도와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음주 상태에서 둔기로 어머니를 내려쳐 사망하케 한 C(40)씨처럼 A씨는 범행 당시 술도 먹지 않은 상태로 파악돼 가족을 죽음으로 이르게 한 이번 존속살인은 더욱 충격을 던지고 있다.

존속살해 범죄는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인데 올해 들어서도 꾸지람을 한다고, 금전적 지원을 해주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로 부모를 숨지게 하는 비극이 잇따르고 있다.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2013년부터 지난해 7월까지 일어난 존속살해 사건은 252건으로, 한 달 평균 4.5건이 천륜을 어기는 참혹한 비극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살인 외에도 협박, 폭행을 합친 존속 대상 범죄는 3년 만에 두 배가량 늘어난 7582건에 달했다.

검찰 통계에 따르면 가장 최근 조사 대상인 2016년 발생한 살인범죄 분석에서 948건의 살인 중 존속살해는 55건(5.8%)으로 일반살인범죄(88.7%) 다음으로 많았다. 살인범죄자와 피해자의 관계를 살펴보면, 전체의 28.0%가 타인이었지만 나머지 72.0%는 지인관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친족관계인 경우가 전체의 23.5%로 가장 많았다.

아버지 누나 살해한 20대 사건으로 ‘캥거루족’의 문제도 다시 부각된다. 전문가들은 극심한 취업난으로 경제적으로 독립하지 못하고 부모 집에 얹혀사는 캥커루족이 청년층의 절반을 넘어선 상황에서 부모와 가족의 지적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갈등을 빚다가 존속살해라는 극악한 범죄로 감정을 분출하는 비극이 늘었다고 분석한다.

일각에서는 캥거루족의 증가는 존속 범죄의 일부와 한정적으로 관련된 문제라는 지적도 있다. 하지만 청년층의 경우 경제적 자립을 기반으로 하지 못한 채 부모와 가족과 자꾸 부딪히면서 쌓여있던 갈등의 싹을 잘라내지 않는다면 가족사회의 비극적인 해체 결말 위험이 커질 수 있기에 정부 차원에서 존속살해 범죄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조승연 기자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000 2018-03-11 10:01:20

    죽은 피해자중에 누나라는 여자가 끼어있으니 벌때처럼 들고 일어나는 꼴이라니...
    아무튼 나도 윗층에 정신병자들과 살고 있고 자식이 생명위독해서 병걸려 직장도 못다닐정도로 싸이코패스 기질적인 비슷한 만만치않은 쓰레기들 만나서 골치아픔! 그래도 저놈은 용기가 있어서 죽이는고만   삭제

    • 000 2018-03-11 09:50:05

      죽일만하면 죽이겟죠!
      요즘같은 세상에 저런게 무슨 큰일이라고 여자하나 죽이면 한국 뒤집히는 여성 강대국인 나라에서
      남자들이 먹고 살기 얼마나 힘든데 나 같아도 부모같지 않으면죽이지못해서 그렇지
      부모같지않은것들도 엄청 많은 이 나라에서 나도 부모 좆같으고 죽이고 싶어도 법 때문인지 재수가없긴 마찬가지임 나이를 먹어도 아무튼 저런 쓸대없는 기사가 무슨 큰일이라고 죽인 사람도 이유가 잇었으니까 죽였을거라 생각이듬!!
      무시, 괄시, 멸시, 인격모독등 여러가지 타당한 이유가 잇었으니까 홧김에...
      아무튼 그만 떠들어댓으면 좋겟네...   삭제

      • 썽코스트 2018-03-11 09:08:05

        세대 갈등 조장해서 권력을 잡은 놈들이 문제다.   삭제

        • 기자가오타 2018-03-11 09:05:03

          기자양반 위에 "미리준비한 융기" 오타...
          미지준비한 흉기 겠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