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코레일 국회의원 후원금 지시 논란, 오영식 사장은 정말 몰랐을까?

[업다운뉴스 이선영 기자] 바야흐로 하반기 국정감사가 다음 달로 다가왔다. 피감기관들 사이에서 긴장의 기류가 잔뜩 감지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철도공사 코레일이 ‘국회의원 후원금 지시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올라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12일 KBS 단독 보도에 따르면 피감기관들 중 하나인 코레일이 자사 직원들에게 국정감사를 주도하고 있는 국회의원들에게 “원만한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며 해당 상임위원들에게 정치 후원금을 많이 내라고 이메일을 통해 독려했다.

한국철도공사 코레일 CI. [사진출처=코레일 누리집]
 

코레일이 지난달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 따르면 코레일이 국감을 앞두고 국회의원들에게 “후원금을 많이 내야한다”며 부처별로 특정 의원을 할당한 정황이 드러났다.

후원금 독려 이메일은 한 달 새 여러 차례 발송됐고, 부처장 독려까지 이어졌다. 더구나 납부방법까지 자세히 설명하고 특히 회사명은 밝히지 말라는 주의까지 주고 있다. 이메일 마지막엔 부서별 후원 실적을 취합해 제출하라며 양식도 첨부해 파장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현행 정치자금법은 업무나 고용 관계 등을 이용해 외부인 후원을 알선할 수 없다. 코레일 측은 메일을 보낸 직원에 대해 확인이 어렵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자들은 모두 연락두절이다.

아울러 KBS가 입수한 코레일 내부문건에 따르면 코레일의 후원금 기부 부처는 10여 곳이나 됐다. 코레일은 부처별로 국토교통위 소속 의원 29명을 전담하고 의원별로 담당 직원까지 정했다. 해당 담당 직원이 국회의원 후원금을 독려하고 국감 때마다 해당 의원실에서 질의서 등을 취합했다.

코레일 국회의원 후원금 지시 논란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자 코레일은 뒤늦게 내부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 [사진출처=코레일 누리집]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지금 감사를 요청해서 감사 결과 나오는, 결과 내용 가지고 거기에 합당한 조치를 하려고 그런다”라고 해명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측은 “이 같은 내용이 사실이라면 정치자금법 위반 소지가 있다"면서 조사에 착수하겠다”는 입장이다.

코레일를 둘러싸고 국회의원 후원금 지시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오영식 사장은 정녕코 몰랐던 일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는 대목이다. 

이선영 기자  bbilly0411@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