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국제
트럼프 "김정은과 사랑에 빠졌다", WP 비아냥 "독재자에게 애정 표현은 전무후무"

[업다운뉴스 김기철 기자] “나는 김정은과 사랑에 빠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이같이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자신을 사랑에 빠진 연인 관계에까지 비유했다. 하지만 미국 언론은 독재자에게 애정 표현 문제를 비아냥조로 비판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정치유세 연설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통신 제공/연합뉴스]
 

CNN방송, 더힐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웨스트버지니아주 윌링에서 열린 미 중간선거 지원 유세에서 “부유한 나라들, 사우디아라비아나 일본·한국과 같은 나라에 우리가 왜 군사 보조를 해야 하느냐”며 미군 주둔 분담금 문제를 언급하다 갑자기 생각난 듯 “그런데 우리는 정말 북한과 잘하고 있다. 이건 꼭 말해야겠다”고 화제를 돌렸다.

그러면서 “나는 (과거에) 거칠게 나갔고, 그(김정은 위원장)도 마찬가지였다”며 “그런 뒤 우리는 사랑에 빠졌다. 오케이(okay?)”라고 말했다.

이에 일부 청중이 웃음을 터트렸다. 이 같은 반응을 본 트럼프 대통령은 “진짜다. 그는 나에게 아름다운 편지를 썼고, 그건 훌륭한 편지였다”며 “우리는 사랑에 빠졌다”고 재차 말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김정은)를 좋아하고, 그도 나를 좋아한다”며 “우리는 먼 길을 왔다”고 했다. 그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는 모른다”면서도 “우리는 또 정상회담을 할 것이다. 김정은은 또 다른 정상회담을 원한다”고 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 자신의 외교 성과를 자랑하면서 2차 미·북 정상회담을 기정사실화한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 유력지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사랑에 빠졌다는 등 적극적인 호의를 보인 것에 대해 “김정은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호의가 정점에 도달했다”며 “인권 침해 등으로 비난받는 독재자에게 공개적으로 애정을 표하는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무후무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기철 기자  blackrubbershoes@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