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문화
<내일날씨> '아침 최저기온 2도' 올해 가장 쌀쌀한 가을... 본격적인 추위 시작

[업다운뉴스 김한빛 기자]  목요일인 내일은  하루 종일 찬바람이 이어지면서 체감 온도가 떨어질 것으로 인다. 이와 함께 아침 최저 기온이 2도를 기록하는 지역이 나오는 등 올해 가장 추운 가을이 될 것으로 보인다.

10일 기상청 일기예보에 따르면 11일 목요일 내일은 올해 가장 추운 가을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동네예보에 따르면 목요일인 내일은 서울 아침 기온이 6도, 춘천 4도, 대전과 청주 7도, 광주 9도, 부산 10도 등 전국적으로 한자릿수 기온을 보이는 곳이 증가하면서 쌀쌀한 날씨가 지속되겠다.

 

10월 11일 목요일 [사진=네이버 기상정보 화면캡쳐]
 

 

이어 오후 역시 서울 16도, 강원영서 15도, 강원영동 19도, 충남 16도, 충북 16도, 경북 19도, 경남 21도, 전남 17도, 전북 17도로 관측되면서 10도 가량의 일교차가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의 기온이 예년 이맘때보다 5도 가량 낮은 수준을 보이겠으며, 차가운 공기로 낮에도 기온이 크게 오르지 않을 전망이다.

기온 급락 뿐 아니라 강원산지로는 강풍예비특보가 발효되면서 강한 바람이 예고됐다. 고기압의 영향으로 구름이 차차 그칠 것으로 보이지만, 내일까진 추위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대관령 등 중부 내륙과 남부 산지는 기온이 0도 가까이 떨어질 것으로 보이며, 서리가 내리는 지역이 있겠다.

찬 공기와 강한 바람의 영향으로 대기 확산이 원활해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나타내겠다. 그러나 가을철 햇빛에 피부가 상하지 않도록 자외선 지수에 신경쓰는 것이 좋다.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로 면역력 저하가 예상되는 가운데 추워진 가을 날씨에 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겠다.

김한빛 기자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한빛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