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3 18:26 (화)
한국당 비대위-전원책 갈등, 조강특위 와해까지 번지나?
한국당 비대위-전원책 갈등, 조강특위 와해까지 번지나?
  • 이상래 기자
  • 승인 2018.11.08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상래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와 당내 조직강화특별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전원책 변호사가 조강특위 활동 기간과 전당대회 연기 여부를 두고 충돌했다.

한국당 비대위가 최근 잇단 돌출 발언으로 존재감을 드러내는 전 변호사를 사실상 제재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 변호사는 이러한 비대위 조치가 조강특위 활동에 부당한 간섭이라고 주장해 양측 갈등이 더욱 고조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비대위와 전 변호사 갈등이 주목을 끄는 건 자칫 조강특위가 와해될 수 있는 위험이 내포됐기 때문이다.

[그래픽=연합뉴스]

전 변호사가 조강특위 위원 사퇴라는 초강수 카드를 꺼내 들 경우 전 변호사가 섭외한 외부 조강특위 위원인 강성주·이진곤·전주혜 위원의 동반 사퇴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럴 경우 전체 7명의 조강특위 위원 중 4명이 사퇴해 조강특위 활동은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비대위와 전 변호사 갈등이 자칫 한국당 조직 전체를 뒤흔들 수 있다고 우려하는 배경도 여기에 있다.

비대위원인 김용태 사무총장은 8일 국회에서 비대위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우리 당의 전대 일정 등이 제시돼 있다. 어떤 경우에도 준수돼야 한다"며 "조강특위가 기한을 어겨가며 활동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고 밝혔다.

김 총장은 "조강특위는 비대위 결정을 준수해야 하고, 이 같은 입장을 (전 변호사에게) 분명히 전달하기로 했다"며 "지금까지의 개별적인 발언과는 달리 이번에는 비대위가 만장일치 의견으로 이 같은 입장을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전 변호사가 전당대회 일정 연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계파 갈등 등에 휘발성이 큰 주제들에 대해 돌출 발언을 일삼아 당내 혼란이 커진다고 보고 있다. 비대위가 전 변호사에게 최후통첩 격의 메시지를 전달한 이유다.

반면, 전 변호사는 "조강특위가 인적쇄신 완료 기한을 정해놓을 수는 없고 순리대로 해야 한다"며 "당협에 대한 평가는 서둘러서 될 문제가 아니고, 여러 사람의 의견을 청취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9일 열릴 조강특위 회의에서 전 변호사가 어떤 식으로 반격할지 정치권 안팎의 시선이 모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